경험담 야설

나의 경험담 (친구 와이프편) - 43부 19장

밤고수 0 396

나의 경험담 (친구 와이프편)




< 제 43 부 >




--너무 여러여자들의 보지를 따먹은 이야기를 쓰다보니 끝이 없을 것 같아서 지금부터는


한 여자 한 여자별로 분리해서 결말까지 쓰려고 합니다.


5명의 유부녀 보지와 1 명의 처녀보지에 관한 이야기가 끝나면 새롭고 신선한 보지들을


먹은 경험담으로 짧고 화끈하게 글을 써서 독자분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합니다. 감사합니다.


---------------------------------------------------------------------------------------




"퍼버벅~퍽, 퍽,퍼억~퍽, 퍽,퍽,퍽~"


연신해서 나는 거래처 사장부인의 보지속에다 내 좆대가리를 박기에 여념이 없다가 그녀가


내 좆질에 흥분해서 신음소리와 함께 내 뱉은 한마디가 순간적으로 그녀의 보지속에다 강하게


박아대던 내 좆질을 멈추게 하였다.


"하아~하,,,뭐라고 했어 자기?"


내가 숨찬 소리로 그녀에게 되물었다.


나로서는 믿기지 않은 소식이었기에..물론 이 여자 나이가 이제 37살이라서 임신하지 말라는 법이


없지만 의외로 임신이 쉬운일이 아니었기에 난 다시 묻지 않을 수 없었다.


"흐응~아 ! 응, 나 임신한거 같아 생리일이 지난지 벌써 20일이 넘었어..."


"그럼 다음 생리일까지 기다려보면 알겠네...생리불순일 수 도 있잖아."


나의 멍청한 대답에 그녀는 말을 잊은 듯 조금의 정적이 흘렸고, 이윽고 그녀가 입을 열었다.


물론 그와중에도 그녀는 신라모텔 어느방의 침대위에서 여전히 내 좆대가리가 자기의 보지속 깊숙히


박힌채로였다.


"아구~바보같애...여자가 더 잘알지..그리고 내가 처녀도 아니고 아줌마인데 애를 낳아본 사람인데


임신인지 아닌지 그걸 모르겠어..자기는 사람 무시하는 것도 아니고.."


"그럼 정말 나하고 성관계 해서 임신한거야?"


그녀는 대답대신 누운채로 나를 꼭 안으면서 말했다.


"자기야 말했잖아...난 집에서는 거의 안한다고, 그 인간이 밖에서 바람피우고 그러는 거 자기도


잘 알잖아? 그리고 자기하고 얼마나 오래동안 했는데...그리고 내가 안에다 하면 안된다고 얼마나


자기한테 사정했냐? 그럴때 마다 자기는 더 깊숙히 사정을 했으면서..."


그랬다.


거래처 사장부인의 말대로 난 그녀하고 성관계를 가질때 마다 한번도 밖에다 내 정액을 싼적이 없었다.


심지어는 처음 이 여자의 보지를 따먹을때도 이 여자가 안에다 하지말라는 뜻을 표시했는데도 난


본능적으로 이 여자의 보지속 깊숙히 내 좆대가리를 박아넣고서 더 많은 정액을 이 여자의 보지속으로


밀어넣지 않았던가...


충분히 임신을 하고도 남을만큼의 싱싱한 정액을 엄청 싸대던 기억이 새삼 떠올랐다.


그리고 이 여자의 보지속에다는 그 얼마나 많이 내 좆대가리를 박아넣었던가...아마도 만날때 마다


거의 100% 이 여자의 보지를 먹었지 않았던가....난 그녀가 내 정액으로 인해서 임신을 했다는 사실을


믿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이제와서 어쩌겠는가...난 그저 "알앗어...사랑해 자기" 하면서


계속해서 그냥 그대로 그녀의 보지속에 박혀있던 내 좆대가리를 다시 박아넣기 시작했다.


"푸욱~"


"퍽,퍽,퍽,퍼억~퍽,퍽,퍽,.퍽~"


다시금 그녀의 보지속으로 격렬하게 내 좆대가리를 박아넣자 거래처부인 또한 좀전의 흥분이


되살아났는지 아님 내 씨를 가졌다는 사실인지 나를 더욱 더 격렬하게 끌어안으면서 자기의 두다릴


들어올려서 내 양 허벅지를 감싸안으면서 지금 자기의 보지속에 박혀있는 내 좆대가리가 빠질세라


꼬~옥 하고 보지에다 힘을 주면서 내 좆질에 반응을 하기 시작했다.


역시나 언제 먹어도 편하고 맛있는 유부녀 보지였다.


난 꺼리낌없이 맘편하게 거래처부인의 보지속에다 내 좆대가리를 박아넣기 시작했다.


얼마후 거래처부인은 몸을 떨면서 절정을 맞이햇고 그런 그녀의 모습을 보면서 나도 내 좆끝으로


전해지는 사정의 느낌을 받았고,


난 주저없이 다시금 그녀의 보지속에다 내 좆대가리를 힘차게, 그리고 강하게, 그리고 더욱 더


깊숙히 박아넣었고, 순간 "아흑~" 하고 거래처부인이 절정의 순간을 넘기는 소리가 들렸고,


그와 더불어 내 좆에서도 정액이 터져나오기 시작했다.


"쿨럭~쿨럭~쿨럭~" 이미 임신을 했다는 거래처부인의 말을 들었던 터라 난 더 편한 마음으로 맘껏


내 정액, 내 좆물을 거래처부인의 보지속 깊숙히 밀어넣기 시작했다.


내 좆은 계속해서 거래처부인의 보지속깊숙히 박힌채로 내 정액을 그녀의 보지속 깊숙히 밀어넣으면서


난 한손으로는 야들야들한 그녀의 젖통을 움켜쥐면서 사정의 쾌감이 주는 여운을 짜릿하게 느끼고


또 느꼈다.


얼마를 그렇게 우리 둘은 서로의 몸과 몸을 밀착시킨 채로 섹스가 주는 쾌락에 시간이 가는 줄 모른채


꼭 부둥켜 안은채로 불륜의 섹스가 주는 스릴과 쾌감의 여운을 즐기고 또 즐겼다.


나는 훔친 사과가 더 맛있다는 만고의 진리속에 이 유부녀의 보지속에 아직도 박혀있는 내 좆대가리의


실체가 그것을 증명하고 있기에 충분하지 않은가....


우린 그렇게 진한 성관계를 만날때마다 해왔기에 그녀또한 나의 좆대가리에 자기의 보지가


길들여졌다고 생각하였고, 나또한 그녀의 보지엔 내 자지가 딱이란 느낌이 들었다.


아마도 난 여러여자들 보지하고 속궁합이 잘 맞는 자지의 소유자란 생각이 드는건 나만이 느끼는


착각이거나 왕자병이겠지만 확실한건 거래처부인을 비롯한 이 여자의 친구들인 다른 유부녀들을


꼬셔서 그녀들의 보지속에 내 자지를 한번만이라도 박아넣으면 그다음부터는 만날때마다 자동적으로


그녀들하고 모텔로 직행하는게 당연한 것 처럼 그렇게 지내왔으니 내 생각도 어느정도는 맞는다고 본다.


어쨌든 그렇게 그날도 거래처부인의 보지속에다 내 정액을 가득채우고선 우린 신라모텔을 나왔고.


나나 그녀나 우리둘은 서로 임신에 대해서는 말을 안했다.


아마도 그녀는 이제 임신한달이 지났으니 더 늦기전에 수술을 할 결심을 하고선 나에게 말을 한거였고.


나또한 그녀의 그런 행동에 묵인아닌 묵인으로 동의를 해주었다.


집에서는 거의 성관계를 하지않던 유부녀가 임신을 했다면 당연히 그것은 바람을 피웠다는 멍청한


증거가 아니던가....


그렇게 해서 나는 친구부인에 보지속에다가도 내 씨를 뿌렸고, 이제 이 거래처부인의 보지속에다가도


내씨를 뿌린 결과를 얻게되었다.


역설적으로 그것은 그녀들 2명의 유부녀들이 확실한 내 보지가 되었다는 증거가 된 것이기도 하였다.




얼마후,


거래처 부인에게서 이제 만남을 자제하고 서로의 일에 충실하자는 이별의 연락아닌 연락을 받았고.


난 그녀가 수술을 통해서 임신사실을 지운것을 그 말로 알았고, 난 그녀의 말에 순순히 동의를 했다.


따지고 보면 처음 내차안에서 그녀의 치마를 들치고 팬티를 내리면서 내 좆을 그녀의 보지에 박아넣을때


그녀는 어떻게 할 수 없이 속수무책으로 당했다고 훗날 나에게 고백을 하였기에 난 정말이지 운좋게


그녀의 보지속에다 두번째로 자지를 박아넣은 남자가 되었고, 그후로는 2년여동안 거래처부인인 그녀의


보지를, 유부녀인 그녀의 보지속에다 마음껏 내 좆대가리를 박아넣었고, 그 결과가 그녀의 임신으로


나타난 것이었다.


그렇게 해서 2년여동안 우리 둘은 원없이 불륜의 성관계를 가졌고, 이제 비로소 이별아닌 이별을 하게


된 것이었다.


하지만 난 우리둘의 인연의 끈이 여기서 멈추지 않을 거라는 묘한 느낌을 받았지만, 그녀에게도 나를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기에 순순히 이별에 동의를 해주었다.


거래처부인 또한 나의 씨를 임신한 것에 대한 충격이 컸기에 그녀나름대로 얼마나 많은 생각과 후회를


하고 또 했는지 나는 짐작하고 이해할 수 있었다.


그렇게 거래처부인과의 관계가 2년여만에 끝났다.


그녀를 통해서 알게된 과부 황주희 (애독자들은 아시는 이름이죠?), 그리고 그녀의 친구인 유부녀 황혜경,


그리고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 선희엄마, 무려 3명의 유부녀와 과부를 거래처부인을 통해서 알게되어서


그 유부녀들과 과부의 보지속에다 또 얼마나 많이 내 좆대가리를 박아넣는 쾌감을 얻었던가...


속된말로 여자하나 잘 만나서 여러 여자들 보지를 먹게되었으니 이런 호강이 또 어디있겠는가....


난 늦은밤 거래처 부인을 통해서 먹게 된 다른 유부녀들 보지를 생각하면서 거래처부인을 만난 행운


아닌 행운에 생각을 정리하고 있었지만 ,


결론적으로 말해서 거래처부인을 만나는 것이 아니었고, 설령 만났다 하더라도 거래처 부인 이상의


관계를 가져서는 절대 안되었던 것이었다.


인생이란 참으로 알 수 없는 것이다.


난 거래처부인으로 인해서 잊혀지지 않은 다른 유부녀들 보지를 먹을 수 있었지만 나또한 그 이상의


대가를 혹독하게 치루게 되었다.


물론 여기서 그 이야기만은 쓰고 싶진 않지만 거래처부인을 만남으로 해서 난 성의 쾌락에 빠져들었고.


거래처부인으로 인해서 나는 내 곁에 영원히 두고 싶어했던 진정 사랑한 여인과 헤어졌음을 진실된 마음으로


독자분들께 고백하는 바입니다.


여러분 정말이지 세상엔 공짜가 없더군요.


꼭 뭐든지 하나를 얻으면 그 이상 나의 소중한 또 하나를 잃게 되는게 인생인가 봅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입니다.


새삼 그녀 생각을 하니 마음이 아파서 소주로 병나발을 불어야 겠네요.


가슴이 아프네요.....그럼.



<p>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