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상간

이모는 알콜중독자 - 2부

밤고수 0 304

이모는 알콜중독자▒2▒




동시에 이모온몸에서 소주냄새가 풍겨져나왔다.


그냥 아무런 인상도 짓지않은체, 집안으로 들어갔다. 집안에 들어서는순간, 정말 한숨이 푹나왔다.




"남자혼자 사는 집도 이렇게 지저분하지는 않겠다."




온전신에 널려져있는 빨래거리하며, 쓰래기하며, 아무튼 도저히 용서가않돼는 환경이었다.




"이그, 이제 여기서 살아야됀단말인 가. "




"이모~, 집이 왜이렇게 지저분해요?" 이모의 비위가 거슬리지않게, 목소리톤을 높여서 약간귀엽게 물어봤다.


"그....래... 좀더럽긴하지? 뭐 조금있다가 치우면 돼지 그런대 선기야 빨리왔구나."




이모는 나를 집안에 들여놓고, 자신도 집안에 들어오자마자 마루바닦에 벌렁 뒤집어져서, 누워이었다.




순간 내머리속에 스치는 단어가 있었으니 바로, (알콜중독)


맞다 어머니한테서 들은 이야기를 깜빡하고있었다.




원래 이모는 약간 늦게 결혼을 했다고 들었따. 30살이라던가? 아무튼 30살에, 결혼을 하고


이제 인생의 맛을 알아가게됄때쯤, 불행히도 사고가났었다고,




신혼여행을 마치고돌아오는 길에 고속도로에서 버스가 전복이돼어버렸고, 그때 사상자는 7명이있었는데,


그중에 이모부라는 사람이 이끼여있었다고 했다.




그 후유증으로 병원을 다니면서, 진정제를 먹기시작했다고들었다.




이제 진정제대신으로 소주를하며, 하루하루를 망신창이로 보내고있다고....




먹고 마시고, 자고, 먹고, 마시고, 자고.......






어떻게서든지 이모를 방안으로 눕여야겠다고 생각이들었다.




매고있는 짐을 일단 바닦에 내버려두고, 이모에게로 다가갔다, 아까전에 강하게 풍겼던 소주냄새가


가까이가자 더욱더 진하게 풍겨져왔다.




이모를 안아서 들어올리려구, 이모의 어꺠를 잡았다.




"선...기야~ 아구, 니가 내 조카구나?? 마니도 컸구나, 한번도 널보지는 못했지만...."




나를 반기는 인사말인거같은데, 술을 먹었으니 주정반, 인사반인듯 했다.




"네, 이모 조카 선기가 왔어요"






이모가 더이상 말이없자, 이모를 들고 안방에 옮기기를 시도했다.




"우싸~ " 힘없이 축 늘어진 이모를 몸으로 꽉끌어앉자 탱크팝 가운데로 가슴이 살짝 비쳤다.




"헛~ 내가 지금 무슨생각을 하는거야? 이그이그이그"






그렇게 이모를 안고, 안방을 찾기시작했다.






"음.. 여기는 화장실이고, 여기도 아니고... 어라. 여기구나."






혼자서 쓰기에는 커다란 침대와 화장대가 있는걸보니 여기가 안방이었다.


일단 이모를 침대에 쓰러뜨리고 난후, 침대위에 누워있는 이모를 자세히 봤다.






어꺠를 약간넘어선 기다란 생머리에, 쌍꺼풀이 진하게 져있었다. 얼굴형은 갸름했는데 눈썹 바로위에


조그만한 점이 2개있었다.




입술은 아랫입술이 윗입술보다 상당히 두툼했고, 여자라서그런지 피부는 꽤괜찮은 편이었다.




얼굴을 보고나니, 갑자기 아까전에 봤던, 가슴이 생각났다.






얼굴아래쪽으로 보니, 탱크팝이 반정도 올라가서, 젖가슴의 밑살이 살짝보였다.




"브라자를 않하구있구나, 하긴 혼자사는데, 할필요가 없긴없지.."






갑자기 말도않돼는 용기가 쏟아 올랐다.




지금 이모는 지금 누워있다. 게다가 지금 술에 만신창이가 돼서 정신도 하나없이, 자는거같다.






탱크팝 가장부위를 잡고 살짝 살짝 들여올렸다. 점점올릴때마다 내 가슴도 쿵캉거리며 두근대었다.




드디어 젖꼮지가 눈에 들어왔다, 검붉은색?? 아니 자주색이라고 하면 딱알맞겠다 싶은 젖꼭지가 봉그라니도 쏟아올라와있었다.






꽤 젖꼭지가 컸다.






순간 내머리속에 "이모" 라는 단어가 메아리쳤다.






너무나도 밀려오는 죄책감에, 처음보는 내 친척인 이모라는사람에게 이런짓을 하면않됀다 싶어서, 곧바로 안방문을


제치고 마루로 나왔다.




하지만 아직꼿꼿히 쏟아 있는 내 거시기는 천장을 향해 쏘아대고있었다.








-계속-




<ul style="margin:5px 0 0 0;padding:0;clear:both;list-style:none;text-align:center;"><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ul>



</div>

</div>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