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상간

여자를 지배하는 마왕을 꿈꾸 ... - 1부

밤고수 0 248

여자를 지배하는마왕을꿈꾸며


모든 남자가 꿈꾸는 섹스는 여자들을 자기마음대로 조종할수있는 그런섹스를 꿈꾼


다. 하지만 현대의 과학으로는 인간을 마음대로 조종하기란 거의불가능 하다. 단지


마약이나, 흥분제, 강간, 돈 또는 카사노바 같은 방법으로 여자를 농락하고 희롱할수 있는 방법들을 찾고는 하는데 그또한 현행법과 육체의 노동이란 한계에 접하게된다.그럼어떻게하면 여자들을 지배할수 있을까. 이런모든 방법들을 동원해도 이룰수없었던 모든 남자들의 꿈을 이루어지게한 우리 주인공 의 일대기를 조명코자 한다.




주인공 : 김태욱 - 나이 28세의 젊은 과학도 (카이스트 재학중 자퇴) 인간의 잠재의 식에관한두뇌의 연구도중 깨달음을얻고 자퇴함.




2000년 1월 1일 00시 0분 0초 세계는 새로운 밀레니엄을 맞이하여 광란의 파티에 빠져있을때 우리의 주인공 태욱은 새로운 시대 새로운 지배자로서 의 의미심장한 미소를 짖고있었다. 그에게는 새로운 밀레니엄을 맞는 이시기에 세상을 깜짝 놀라게할 비장의 무기가 있었으니 이름하야 세미넌21 이다. 모든인류에게 성병에 대한 공포와 비아그라를 능가하는 그리고 모든여자의 잠재의식을 지배할수있는 신비의 발명품인 세미넌21 이있었다.


태욱의 어린시절은 보잘것없는 한남자의 평범한삶 이었다. 보통,평범한 키와 몸무게 어디가도 눈에띄지않는 소박한성격의 태욱은 모나지않게 삶을 살고있었다. 그러나 그에게는 신이내린 최고의 두뇌가 있었다. IQ150이상의 천재클럽인 멘사클럽의 회원이기도한 태욱은 비상한 두뇌의 소유자였던 것이었다.


그에게는 어려서부터 성에 대한 환상이 자리잡고있었다. 부유한집안의 외동아들이었던 태욱은 고등학교시절 남들보다 유독히 성에 대한 환상이 자리잡고 있었다. 엄격한 부모님 밑에서자란 탓에 경험이라고는 잡지책에서 반쯤 옷을 벗고있는 여자들의 사진을 보면서 자위하는 것이 유일한 위안이었다. 그러던 태욱에게 어머니의 친구 서미란 이란 구세주가 나타나게 되었다. 나이38세에 항상 태욱의 집에놀러 올때에는 야한 옷을 입고 야한귀고리에 손에는 새빨간 메니규어와 분홍색립스틱 반쯤감긴 듯한 두눈은 마치뽕맞은 여인처럼 풍만한 가슴과 잘빠진 두다리사이의 스타킹 태욱은항상 자위를 할때마다 절정의 순간에는 미란의 혀바닥이 생각나는 것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학교를 일찍마친 토요일 오후 태욱에게 평생 잊지못할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다. 부모님의 외출로 혼자 집을 보고있었는데 띵동띵동 초인종이울렸다.


" 누구세요 "


" 응 나야 선미엄마 " ( 미란의 딸이름 사람들은 미란이란이름보다 선미엄마로통한다 )


" 어 어머니 외출중이신데 "


" 알아 문좀열어라 태욱아 "


태욱은 아무생각없이 문을 열어 주었다.


" 이거좀받아라 너희 엄마가부탁한 서류야 "


그러더니 화장실로 급히들어가는 것이었다. 얼마나 급히 들어가던지 화장실 문이


다닫히질 않았던것이다. 태욱은 그 기회를 놓치질 않고 몰래 문틈으로 엿보았다. 미란은 치마를 올리더니 스타킹을 벗고 쭈구리고앉아 똥을 싸고 있었다. 그장면을 엿보던태욱은 충격그 자체였다. 여자의 보지를 보는 것도 처음이었지만 항문으로 똥을 싸는 장면은 한창때의 청년에겐 감당하기 힘든충격이었다. 그러던중 문제는 그다음이었다. 화장실에 휴지가 떨어진것이었다. 휴지가 없자 난감해진 미란은 한편으로는 창피하지만 태욱을 불렀다. 휴지를 갇다 주려고하자, 화장실의 구조가 전달하기가 난감한 위치에있었다. 욕실과 같이있는 관계로 변기와 문이 멀리 떨어져있었기 때문에 손으로 전달하여야만 했다. 하지만 어쩔수없이 문을 열고 휴지를 전달하여주었다. 그러면서 태욱은 멀뚱멀뚱 빤히 미란의 모든것을 보았다.


" 어머, 어머 뭘보니 뭐하는거야 "


" 아줌마 몸보죠 뭘봐요 잘빠졌는데요 특히 거시기가 "


미란은 온몸이 화끈히 달아 올랐다.


" 어린놈이 밝히기는 "


" 좀 나가있어 "


" 싫어요 저도 오줌 마려워요 "


하고는 느닷없이 바지를 내려 욕실 에서 오줌을 눌려고 했다. 하지만 부풀대로 부푼 성기는 오줌은 커녕 폭발하기 일보직전이었다.


" 어머어머 " 미란에게 비친 태욱의 성기는 환상 그자체였다.


어느새 밑을 다닦은 미란은 태욱에게 다가왔다.


" 너지금 뭐하는 거야 조금한 놈이 "


" 이렇게 조금한놈 봤어요 " 일이 이렇게된 이상 과감히 나갈수밖에 없었다.


" 아줌마도 좋아하잖아요 " 며칠전 태욱의 엄마와 놈담반 진담반으로 남자 애인하나 만들고 싶다고 한이야기를 태욱이 몰래듣고 이런 과감한 행동을 하게된 것이었다.


" 아줌마 저폭발하기 일보직전 이예요 어떻게좀해주세요 "


미란은 처음에는 황당 하기도 했지만 태욱의 성기에 눈을 뛸수가없었다.


자연스럽게 손이 태욱의 성기에게로 갔다. 어머 속으로 지금껏 이렇게크고 싱싱한 성기는 처음이었다. 그러더니 입으로 낼름 낼름 뱀처럼 태욱의 성기를 핱아주고 있었다.


" 너가원하는게 이런거지 "


" 아...........아 "


태어나 처음느끼는 감각에 몸의모든 신경이 한곳으로 집중되어 더이상 견딜수가 없었다. 미란은 더욱더 태욱의 성기를 쪽쪽 빨아대고 있었다. 한손으로는 미란의 음부를 비비면서 태욱의 성기를 만끽하며 팬티를 벗고있었다. 그순간 입에다 태욱이 한차례 푹풍이 지나갔다. 미란은 태욱의 정액을 아까워하듯 말끔이 다받아먹었다.




---------- 좀 지루 하셔도 참으세요 다음 부터 환상의 세계로 안내해드리겠습니다.




<ul style="margin:5px 0 0 0;padding:0;clear:both;list-style:none;text-align:center;"><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ul>



</div>

</div>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