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창물

할렘반 - 6부

밤고수 0 57

미화는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겉으론 공주같지만 나 실은 외로워"




"누나 나사실 외로워서 궁전나가서 학교가자고 할아버지에게 졸랐어"




"그럼 너 국왕전하의 외손자"




세호는 고개를 가만히 끄덕였다.




"이사람이 왕자님이란 말야?"




카나 리나도 놀라는 모습이였다




"응 미란이는 왕자님의 아내고 말하자면 황태자와 황태자비님이야"




"어머 어쩐지 그렇게 레벨높은 궁정댄스를 소화해서 심상치 않았어"




"이렇게 귀여운 아이가 왕자님"




미화는 세호의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았다




"나 처음이거든"




"학생회장님 아파도 참아요 어린애라도 들어가면 상당히 아프거든요"




경험있는 카나 하루코가 말하였다.


미화는 몸에두른 타울을 자신의 하체에 깔게하고는 똑바로 누워있었다.


세호는 미화를 보았다 미화의 풍만한유방은 미란이보다 더커보였고 더욱 성숙한여인의 모습이였다




"그렇게 보지마 챙피해"




미화는 떨고있었다 세호의 자지는 발기해서 상당히 커보였다.


세호는 미화의 몸위에서 포게었다 이때 카나는 미화의 보지를 문질러주고있었다




"아 ~"




미화의 입에서 신음이 나왔다 계속하여 보지를자극하자 보지구멍에선 액체가 흘러나왔다.




"나 처음이야"




"누나"




"미화야 아파도 참어"




미화는 고개를 끄덕였다 이때 세호의 첨단끝은 미화의 젖은 보지에 닿았고 세호는 천천히 밀었다.




"흐 들어오고있어~"




세호는 계속하여 밀었고 미화는 아픈지 찡그리고있었다


첨단의끝은 미화의 처녀막에 닿았고 세호는 더욱 힘을주어 밀었다




"아아"




미화는 자신의 몸이 갈라지는 기분과 함께 엄청아픈 통증이 몰려왔다 세호의 자지는 미화의 처녀를 찢고는 들어가버렸다. 미화의 속살에 닿은 세호는 기분이 이상한지 신음을 흘리고있었다. 미화와 세호가 결합한 부분에선 피가 나오고있었다.




"회장축하해 여자된거"




"세호가 내몸을 가르고있어 아아"




"누나 아퍼"




"아프지만 좋아 좋아하는 남자에게 처녀를 바치고 그리고 고귀한분이 이렇게 나의 처녀를 받았자너"




세호는 허리를 움직이기 시작했다 보지에선 피가 뿜어져나오고 있었다




"회장 오늘밤은 회장이 좋을대로 세호랑해"




"미화선배 오늘 세호허락했으니 하고싶은대로 해"




"나 지금 아퍼 아~~~~~~~~~아"




시간이 지나자 통증이 점차사라지자 미화는 세호를 껴안으면서 받아들였다.




"누나 나쌀거같어 안에다 싸줘?"




"응 안에대해줘"




미화는 세호의 질내사정을 허락하였다 드디어 세호가 몸을 부르르 떨었다




"뜨거워 으흐 ~~~~~~~~~응"




미화는 세호의 뜨거운 정액을 받으면서 절정에 도달했다 세호의 세찬 질내사정으로인해 미화의 머리속은 하얗게 변해있었다.


사정이 끝나자 세호가 미화의 유방을 빨고있었다




"누나 젖먹고싶었는데"




미화는 아직까지 절정의 여운을 느끼고있었다.정신이 들은 미화는 세호가 자신의 유방을 빨고있었을때였다. 미화는 세호를 껴안았다. 세호는 계속하여 유방을 빨고있었다.


세호가 자지를 빼자 미화의 보지에선 처녀상실의 흔적이있었고 그흔적을 보여주고있었다. 세호가 정성스레 미화의 보지를 닦아주었다




"누나 아팠어?"




"응 하지만 좋았어 좋아하는 남자에게 이걸 보여줄수있어서"




"미란이는 피곤한거같군 리나도"




"아마도 임신한거같어?"




"하긴 이렇게 하니 임신안하고 못배기나"




"너희들도 사돈남말하지마 피임기구도 없이 하니 너희들도 임신하게생겼네"




"회장은참 회장도 임신하고 싶어"




"임신 하고싶어 그래서 세호랑 한거고"




"우리들도 아기 낳고싶어 세호의 아이라면 낳고싶어"




"그럼 누가 먼저 임신하나 지금해볼까"




세여인들은 세호를 상대로 집단섹스에 돌입하였다 먼저 하루코 카나 미화순으로 섹스를 하였다. 리나와 미란이는 피곤한지 먼저 잠이들었다. 미화 카나 하루코와의 질퍽한섹스에도 불구하고 세호는 지친기색이 없었다


다음날


정희는 학생들을 깨우고있었다 이상한소리에 이끌려 보니 미화가 잠든 세호의 몸위에서 요분질을 하고있었다.




"어머 회장 미화가 세호를 상대로"




옛시대였으면 퇴학감이였지만 성개방적인 교육방침과더불어 새로온 남학생이라면 이러고도 남을행동이였다


정희의 팬티는 이미 젖을대로 젖어버렸다 정희는 자신의 방에서 팬티를 갈아입고 아무일 없는듯하게 일정을 시작하였다.

<ul style="margin:5px 0 0 0;padding:0;clear:both;list-style:none;text-align:center;"><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ul>



</div>

</div>
0 Comments